사립유치원 폐원요건 … 교육감이 정해
사립유치원 폐원요건 … 교육감이 정해
  • 어린이교육신문
  • 승인 2019.0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부모 ⅔ 이상 동의’ 조항 삭제… 시도별 규칙으로 규정키로
교육부는 지난해 12월부터 사립유치원 폐원에 대한 학부모 고충의 적극적 해결을 위한 지원센터를 운영해 오고 있다.

 

앞으로 유치원을 폐원하려면 각 지역 교육감이 정한 기준을 충족해야 한다.
교육부는 유치원 폐원 기준을 교육감이 정하는 방향으로 유아교육법 시행령 개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교육부는 ‘비리 유치원 사태’ 후속 대책의 하나로 유치원을 학기 중에 폐원할 수 없도록 하는 등 내용을 담은 유아교육법 시행령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당시 개정안에는 유치원을 폐원하려면 학부모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받도록 하는 내용이 신설됐다.
이에 서울·경기·인천 교육감은 지난 4월 공동으로 “사립유치원 폐원의 구체적인 기준은 교육감 권한으로 명시해야 한다”는 의견을 교육부에 제출했다.
유치원 폐원 여부는 일괄적 기준을 두기보다는 지역별 상황을 고려해야 하며, 지역에 따라 지금도 유치원 폐원 기준을 ‘학부모 전원 동의’로 시행령 개정안보다 더 엄격하게 규정하고 있는 교육청·지원청이 있다는 이유에서다.
교육부는 이런 의견을 반영해 당초 입법예고했던 시행령 개정안의 ‘학부모 3분의 2 이상 동의’ 규정 신설안을 삭제하기로 했다.
대신 교육감이 유치원 폐원을 인가할 때 ‘폐쇄 연월일의 적절성, 유아 지원 계획, 학부모 의견, 그밖에 유아 학습권 보호에 필요한 사항’을 고려하도록 하고, 세부사항은 시·도 교육규칙으로 법제화하도록 시행령을 고치기로 했다.
설세훈 교육부 교육복지정책국장은 “지역에 따라 학부모의 90∼100% 동의가 있어도 교육적으로 보면 폐원하지 않아야 할 상황이 있다는 문제 제기가 있었다”면서 “3분의 2 정도만 동의했을 때 나머지 10∼20%를 보호하기 어렵다는 지적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학부모 동의 3분의 2’라는 형식보다는 교육감에게 권한을 주면서 더 폭넓게 폐원 요건을 강화할 수 있도록 개정하겠다는 것”이라면서 “개정안은 현재 법제처에서 심사 중이며, 이달 안에 개정 완료를 추진 중”이라고 덧붙였다.
송수영 기자 thdtndud3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경수대로384번길 46 (권선동)
  • 대표전화 : 031-221-0714
  • 팩스 : 031-221-0715
  • 대표·발행인 : 김재규
  • 편집국장·취재기자 : 유지연
  • 명칭 : 어린이교육신문
  • 제호 : 어린이교육신문
  • 등록번호 : 경기 다 50612
  • 등록일 : 2017-09-15
  • 발행일 : 2017-10-16
  • 고문 : 강민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규
  • 어린이교육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어린이교육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imjea61@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