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여행용가방에 갇혀 숨진 여아, '익사' 가능성 조사
2019. 12. 30 by 어린이교육신문

 

30일 서울 관악경찰서에 따르면 법원은 지난 28일 아동학대치사 혐의를 받는 A(42)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관악구 자택에서 딸 B(5)양을 여행용 가방에 2시간가량 가둔 채로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당일 오후 B양을 안고 병원 응급실을 찾아 "아이가 의식이 없다. 살려달라"고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관계자에 따르면 B양은 병원 도착 직후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의식과 호흡이 돌아오지 않았다.

B양의 온 몸에 멍이 들어 있었던 것을 발견한 의료진은 아동학대 정황이 의심되는 만큼 즉시 경찰에 신고했다. 또한 응급센터에 도착했을 당시 머리부터 발끝까지 모두 물에 젖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가 병원에 왔을 땐 이미 호흡과 맥박이 멈춘 뒤였다.

A씨는 경찰 조사 당시 "며칠 전에 아이가 말을 듣지 않아 때린 적은 있지만 오늘은 때리지 않았다"며 "의식이 없는 아이를 깨우기 위해 바가지로 물을 끼얹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평소에도 아이 때리는 소리를 들었다는 이웃 주민의 진술을 토대로 A씨가 상습적으로 피해아동을 학대했는지 조사하고 있다. 또한 "부검을 통해 B양의 정확한 사망 원인 등을 파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